김성군, 기회는 노력하는 자에게만 노크한다

성공시대2017-06-01 10:14


남아공와인공장 해외담당자와 함께 와인문화를 교류하고 있다


14년동안 꾸준히가발사업을해온 칭다오 조선족 사업가 김성군(길림성 왕청,44세)씨가 일전 남아공에서 직수입한 100%품질을 보장하는 와인을 판매하기 시작하면서 또 다른 사업의 문을 두드렸다.


가발사업 건으로 남아공에 출장을 갔던중 우연하게 그의 시선을 사로잡은 것은 남아공 현지에서 생산하는 와인이었다.


칭다오에 와인을 파는 사람이 많지만 원 산지 와인을 직수입해 파는 사람은 얼마 되지 않다는것을 잘 알고 있는 김사장은 과감하게 이 ‘흔한’와인장사에 도전했다. 하는 사람이 많다고 하여 실패하는것이 아니고 하는 사람이 없거나 적다해서 성공하는 것도 아니라는 보통사람과 다른 마인드를 가진 김사장이다.


와인은 비싼만큼 부담이 가고 웬만한 장소에서는 마시지 못한다. 한병 따면 다 마셔야 한다는 등 와인에 대한 고정된 편견을 깨우고 싶은 김사장은 와인을 비교적 부담없는 착한 가격으로 고객들에게 다가서는 전략을 사용하고 있다. 따라서 캔와인, 컵와인, 박스와인으로 쉽고도 편하게 마실수 있는 와인문화를 만들기위해 쉼없이 노력중에 있다.


와인을 수입하고 유통하고 판매하는 허가수속을 합법적으로 끝내고 본격적으로 와인사업에 뛰어든 김사장은 현재 청양 플러스와 골목주퍼에서 와인을 메뉴와 함께 셋트로 판매하고 있으며 상하이에도 총판을 두고있다. 베이징 총판도 현재 상담중에 있으며 다렌과 선양을 비롯한 기타 중국의 큰 도시에도 총판을 설립할 계획이다.


한편 김사장은 이외에 남아공 커피와 소스, 고기구이용 소금 등 품목들을 추가로 판매할 예정이다.


/김명숙 기자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