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하는일 130살까지 할겁니다"... 어제 북경조선족효도문화제 감동이였습니다

도랏뉴스2017-09-11 14:30


10일, 북경  뚱빠(东坝)에 위치한 홍태양생태미식원에는 화려한 한복차림을 한 북경 사회 각계 조선족인사들과 기타 도시에서 온 여러 협회의 손님들이 참석하여 오색찬란한 물결로 아름다움을 자랑하였다.


효도문화의 전통을 이어가기 위해 2016년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및 각계 애심인사들의 지지와 협찬으로 "2016년 제1회 북경조선족효도문화제"를 개최한데 이어 이날은 커시안의료기기유한회사 박걸 동사장의 전폭적인 지원 하에 "제2회 북경효도문화제 및 북경조선족로년협회 성립 10주년 기념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되였다.  


북경정음우리말학교 사무실주임 배귀봉 사회


정음우리말학교 학생들의 손을 잡고 입장한 10명의 주인공들은 평균년령 82세로 해방 전에 태여나 국가와 민족을 위해 수십년 일터에서 최선을 다한 분들이다.


평균 년령 82세, 오늘의 경축 주인공


북경민족련의회 관계자는 "북경조선족로년협회는 설립된 지 10년 이래 북경민족연의회의 각종 행사에 적극 참여하면서 수도의 민족사업에 공헌하였다"고 밝히면서 "오늘의 행사는 중화민족의 우량한 전통인 효문화를 전시하는 뜻깊은 행사로 또한 조선족들의 특유의 효도문화를 엿볼수 있어 너무 기대된다"면서 감격스러운 축사를 전하였다.


북경민족련의회 고봉 부장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김의진 명의회장은 "우리 어르신들은 평생을 나라와 사회와 가정을 위해서 모든 것을 다 바쳐오신 분들이다. 우리 조선족들이 중국에서 잘 살수 있던 리유중에 하나도 어르신들이 나라와 민족을 위해 많은 일들을 하고 기초를 잘 닦았기 때문이다"고 피력하면서 전국의 후배들을 대표하여 인사를 올렸다. 이어 "북경에 오신 로인들이 협회를 만들어 서로 교류하고 사회활동에도 적극 참여하는 모습이 정말 보기 좋으며 북경 모든 협회들중 가장 최고인것 같다"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경축자리의 어르신들께 큰절을 올렸을 뿐만 아니라 현장에 함께한 모든 로인협회의 회원들에게 큰절을 올리면서 현장의 분위기를 고조로 이끌었다.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김의진 명의회장


이어 자녀대표로 마이크를 잡은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리춘일 전임회장은 "이 뜻깊은 자리에 저의 어머님도 이 좌석에 앉아계신다. 우리 어머님은 자식들한테는 행복을 전도해주셨으며, 항상 밝고 즐거우시며 언제 어디서나 자식들에게 루가 되지 않으려고 늘 열심히 노력하셨다. 우리 가정에는 없으면 안되는 가장 중요한 존재다."고 얘기하면서 큰 목소리로 "어머니 사랑합니다."를 웨치면서 장내에 뭉클한 감동을 안겨주었다.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리춘일 전임회장


"어떻게 제가 벌써 80이 됐는지 놀랍습니다."라고 재치있게 시작한 오늘의 잔치주인공 대표 김규성은 "현재 로인협회 악대에서 북을 치고있다. 로인협회 악대의 무궁한 발전을 위해서 앞으로 130살까지 계속 북을 칠 예정이다"고 전했으며 현장에 자리한 악대에서는 "그 약속 꼭 지켜주세요."라고 답해 훈훈한 분위기를 이끌어갔다.


잔치주인공 대표 김규성  


북경조선족로인협회 리성순회장은 "우리 로인들이 씩씩하고 용감하고 건강하게 앉아서 이런 좋은 행사를 하는것은 력사의 한페이지를 아주 훌륭하게 남긴것 같다. 오늘 이렇게 많은 축하를 받았기 때문에 앞으로도 더욱 잘될것이다"고 희망찬 메세지를 전했다.


북경조선족로인협회 리성순회장


이어 사회 각계를 대표하는 인사들이 차례로 올라와 오늘의 축하주인공들에게 큰절을 올리면서 훈훈한 행사는 막을 내렸다.





오늘의 주인공들에게 술을 올리고 큰절을 올린 사회 각계 인사들




/김은화 북경특파원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