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환경과학분야 최정상에 오른 과학자

도랏뉴스2017-09-11 16:01


중국공정원 예비원사 다롄이공대학교 전섭 교수


중국 환경과학분야에서 특출한 성과를 이룩하여 최정상에 선 한사람으로 자리매김한 조선족 과학자가 있다. 바로 다롄이공대학교 화공.환경생명학부 당위서기이며 박사생 지도교수인 전섭(全燮.57.사진) 교수이다. 국가자연과학 2등상(당해 1등상은 없었음), 성부급 과학기술 1등상 (3개 프로젝트), 국가자연과학기금 걸출청년기금 획득자, 전국우수과학기술사업자, 랴오닝성과학기술발명 2등상, 교육부 장강학자 특별초빙 교수, 국무원 정부 특수 수당금 향유, '백천만 인재공정'국가급인재에 입선… 등등 영예는 전섭 교수가 이룩한 성과와 공헌에 대한 충분한 설명이 된다.


전국환경화학대회를 주최하고 있는 전섭 교수.


중국 환경과학연구 영역의 선두주자 한사람으로


1960년 지린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화룡시에서 태어난 진섭은 1978년 동북사범대학교 화학학부에 입학했다. 1982년 대학졸업 후 화룡1중에 화학 교사로 배치되었다가 1983년에 동북사범대학교 환경과학연구소 석사연구생에 합격해 난징대학교에서 석사학위를 따냈고 1986년 석사를 졸업하며 다롄이공대학교 환경공정교연실 교사로 배치되었다.


그 당시만도 환경과학은 사회상에서 크게 주목하지 않는 비인기 학과였고 다롄이공대학교 환경공정교연실 환경화학학과도 거의 공백이나 다름없었다. 5년간의 쉼없는 학습과 탐구를 거쳐 전섭은 학술상에서 성과를 나타내기 시작했으며 1991년에는 국가자연과학기금청년기금을 획득했다. 당시 그는 환경화학학과분야에서 이 기금을 획득한 첫 사람이였다.


1992년, 전 교수는 국가 파견으로 오스트리아 그라츠기술대학에서 환경화학 연수를 하게 되었다. 유학생활을 하면서 그는 중국과 국외의 경제발전, 환경화학 분야 과학연구수준의 차이를 크게 느꼈고 큰 감촉을 받았다.


선진국과의 차이를 절실히 느낄수록 애국심이 더 짙어진 전교수는 하루빨리 선진기술을 장악해 조국에 돌아가 조국의 발전에 기여해야겠다는 결의를 다지고 연구에만 진력했다. 매일 새벽 1,2시까지 공부하는 것은 정상 일정이고 토요일, 일요일도 밤을 패며 실험실에 파묻혀있군 하였다.


전섭 교수(좌)가 일본 요꼬하마국립대학과 교류하며 총장과 기념사진을 남겼다.


1994년 연수를 마치고 다롄이공대학교 환경화학학과에 돌아와 사업하게 된 진섭은 국내 환경 관련 프로젝트뿐아니라 오스트리아, 영국, 독일 등 국외와의 합작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하면서 새로운 연구성과를 연이어 내놓기 시작했다. 다롄이공대학교 환경학과는 차츰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1997년 37세의 전섭은 파격적으로 교수로 진격하였고 2003년 이 학과는 환경.생명학원으로 승격하여 전섭 교수가 원장을 맡았으며 과학 연구, 기술혁신 등 면에서도 발빠른 발전을 가져왔다. 환경과학연구분야의 특출한 성과와 공헌으로 2005년에는 국가교육부로부터 장강학자 특별초빙교수로 선발되었다.


중국공산당 18차전국대표대회 대표로 선출


전섭 교수의 가장 대표적인 학술성과는 '광촉매로 오염통제과정중 에너지 효률을 제고시키는 방법과 원리'이다. 광촉매는 유독유해 오염물을 통제하는데 가장 유효적인 새 기술 중의 하나이다. 하지만 낮은 에너지 효률은 이 기술의 실제응용을 제약하고 있었다. 전섭 교수는 광촉매반응중 에너지효률에 영향주는 세개 관건문제를 해결하고 오염통제공예와의 결합을 통해 에너지효률을 제고하는 연구를 진행해 최종 체계적인 방법 및 응용 이론을 내놓았다.


그의 이 학술성과는 환경분야의 많은 국제 유명 학자들이 '우수한 광촉매 성능 재료'사례로 인용하고 있다. 이 학술성과는 2011년 국가자연과학상 2등상을 획득했다.



'오수 신형생물막처리 기술' 역시 그의 대표적 학술성과의 하나이다. 전문위원회는 검증을 거쳐 이 기술은 '국내 앞자리, 국제선진수준에 도달'했다고 평가했다. 이 기술은 화학공업 업종의 오염물 배출을 감소시키고 나라의 새 오염배출표준에 실시에 가능한 기술보장을 제공하였다. 이 연구성과는 2010년 중국석유및공업화학연합회 과학진보상 1등상을 취득했다.


또 전섭 교수는 국가, 성급과 지방 과학기술계획프로젝트 30여개, 10여개 기술개발과 환경공정프로젝트책임자로 해당 임무를 완성했고 요하(辽河), 태자하(太子河) 등의 오염을 유효적으로 통제하는데 큰 공헌을 했으며 동북노공업기지 환경오염생태복구연구 등 중요한 환경보호과제에서도 큰 공헌을 했다.


2012년에는 중국공산당 18차전국대표대회 랴오닝성 유일한 조선족대표로 선출되었다. 이것은 과학연구 뿐만아니라 제면에서 특출한 공헌을 한 진섭 교수에 대한 긍정이고 영예인 것이다. 지금은 중국공정원 예비원사의 명단에까지 올라있다.


중국공산당제18차전국대표대회에 참석한 전섭 교수.


"자신이 종사하는 사업에서 책임감을 갖고 최선을 다하면 성공한다"이것은 진섭 교수의 지나온 인생에 대한 총화이며 좌우명이라 할 수 있다.


그는 지금 국가 '11.5' 863계획 '자원 및 환경'분야 전문가팀 성원, 국무원 학위위원회 환경과학 및 공정학과심의조 성원, 중국환경과학학회 물환경분회 부이사장, 랴오닝성환경자문위원회 위원, '환경과 안전 학보', '해양환경과학', '환경오염관리기술과 설비' 편집위원 등 사회직책을 맡고 있다.


지금까지 그는 국내, 국제 핵심간행물에 300여편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SCI검색 논문도 300여편에 달한다. 교재 2부 출판했고 국가발명 특허를 40여 개나 획득했다.


/류대식 기자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