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권 "문무를 겸비한 참된 인간이 되겠다"

성공시대2017-09-13 15:21

중앙민족대 평생교육학원 박승권 원장


 

지난해 5월 김동광 학생(뒷줄 오른쪽 첫 번째)이 논문 답변에 통과된 후 현재 석사과정을
밟고 있는 여학생들과 함께 박승권 석사 지도교수를 모시고 기념사진을 남겼다.


다민족대학교에서 문무(文武)를 겸비한 참된 인간으로 성장하기 위해 열심히 뛰는 조선족 젊은이가 있다.


주인공은 중국의 수도 베이징에 자리한 중앙민족대학교 평생교육학원의 박승권(44) 원장이다.


1992년 7월 중앙민족대학교 조선언어문학부를 졸업한데 이어 1995년 7월 민족학 석사학위를 따낸 박승권 원장은 조선언어문학부 교사로 남았다.


4년간 대학 본과 시절에 반장 등 학생간부로 맹활약하면서 조직능력과 활동능력을 키운 박 원장은 2004년 중앙민족대 조선언어문학부 당총지 부서기직에 이어 2007년에는 중앙민족대 당위사무실 부주임, 2008년에는 중앙민족대 인재진건설사무실 주임직을 맡게 되었다. 특히 2011년에는 중앙민족대 평생교육학원 원장 겸 간부양성부 주임직을 맡은데 이어 지난해에는 당총지 서기직까지 맡게 되었다.

 


이 기간 동안 박 원장은 고등교육은 반드시 사회를 위해 봉사해야 한다는 이념아래 소수민족지역의 중단기 간부양성에 큰 중시를 돌렸다. 특히 평생교육운영에서의 민족화, 특색화, 정보화, 국제화 발전방향을 확립한 가운데 네이멍구, 헤이룽장, 구이저우 등 민족지역을 상대로, 1000명에 달하는 핵심민족간부양성 중임을 맡고 출중하게 완성했다. 또한 2013년부터 2014년까지 베이징시위 선전부 1500명 간부양성 임무를 훌륭하게 완성하기도 했다.


이런 보람으로 중앙민족대는 인력자원 및 사회보장부로부터 국가급 전문기술인원 평생교육기지로 지정되었다. 또한 국가민족사무위원회 민족언어, 중국어 이중언어 양성기지로 지정되었다.


박 원장은 중앙민족대에 근무해서 지금까지 선후하여 학교 '졸업생 취업사업 모범' 등 영예를 따낸 가운데 특히 2004년부터 2013년까지 9차례 학교 우수 처급간부영예를 따냈다.


또한 지난해 중앙조직부에서 주최한 전국간부교육양성이론포럼때 그가 제출한 보고서 '민족대학교가 민족지역 기층간부 양성에서의 우세와 실천경로'는 3등상을 수상했다.


박 원장은 본과생 조선(한국)사, 조선(한국)민속, 조선(한국)문화사 강의를 책임진 가운데 2008년부터 본교 석사생 지도교수로 활약하고 있다. 석사생 지도방향은 조선(한국)민속문화다.


박 원장은 지금까지 6명 석사생을 육성했으며, 현재 3명 석사생을 거느리고 있다.


박 원장은 현재까지 '한국 무속문화에 대한 고찰', '한국 수원시의 역사와 문화유적' 등 20여편의 논문을 펴냈는데 대부분이 민속 관련 논문이다.


박 원장은 2013년에 '베이징시 우수교육자' 영예를 지녔다.


1999년 12월, 국가 파견으로 1년간 한국 서울대학교에서 인류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한 박 원장은 자신의 수준을 부단히 제고하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본교에서 문학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박 원장은 "아직까지는 그렇다할 성과를 따내지 못했다"고 겸손하게 말하면서 "앞으로 더 열심히 뛰는 것으로써 우리 민족의 영예를 빛내겠다"고 말했다.


/정봉길 기자 zhengfengji1962@163.com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