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유학생들, 졸업 3년 안에 ‘귀국 러시’…그 이유는?

도랏뉴스2019-06-12 10:46



몇 년 전 영국 요크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중국인 진쉬 씨(33). 그는 지난해 중국에 귀국한 뒤 현재 항저우 소재의 알리바바 그룹 안에서 데이터 분야의 전문가로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진 씨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계한 유통업이 발달하면서, 국내에 이와 관련한 데이터 전문가의 수요 현상이 두드러졌다”며 “넓은 중국 영토를 중심으로 특화된 최적의 유통망에서 데이터 전문가에 대한 지원과 대우가 만족할 만한 수준이다”고 귀국한 이유를 설명했다.


실제로 진 씨가 학사 학위를 받았던 지난 2000년대 후반까지 이 분야 관련 일자리는 중국 내 턱없이 부족했다는 설명이다.


그는 “학사 졸업과 석사 졸업 이후 귀국해 중국 내에서 일자리를 찾았지만 당시에는 국내에서 마땅한 일자리를 찾기 어려웠다”면서 “하지만 박사 졸업 무렵부터 이 분야에서의 인재 채용 증가와 해외 인재의 귀국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항저우 소재 알리바바 그룹 본사에 재직 중인 또 다른 해외파 출신 루 씨. 그는 호주에서 학사 학위를 받은 직후 곧장 미국의 존스홉킨스대학교에서 석사 학위를 받은 인재로 알려졌다. 당시 호주에서 금융 관련 전공을 했던 루 씨는 이후 석사 과정 시에는 응용수학 및 통계 관련 학과로 전공을 변경했다.


루 씨는 대학원 졸업 직후 미국 현지 기업으로부터 관리직급 일자리를 제안받았으나, 곧장 귀국을 선택한 사례자다. 그는 “불과 10년 전까지만 해도 금융업에 종사하려는 젊은 청년들이 대부분이었지만 최근에는 그 관심이 알리바바, 샤오미 등 인터넷, IT 분야와 연계한 업체로 이동하는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지난해 기준, 중국인 해외 유학생 중 약 84%가 대학 또는 대학원 졸업 후 3년 이내에 귀국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교육부는 중국인 해외 유학생들의 국내 회귀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8일 이 같이 밝혔다.


중국 교육부가 조사한 ‘2018년 중국 회귀직업창업 조사보고’(2018年中国海归就业创业调查报告)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해외로 유학을 떠난 유학생의 수는 66만2100명, 귀국을 선택한 이들의 수는 51만9400여명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보고서 조사는 1989년 이후 출생한 지우링허우(90後) 유학생 출신 2190명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같은 기간 해외 유학을 선택한 이유로 “다른 나라의 문화와 교육 등을 경험하고 싶다”고 답한 비율이 76%로 가장 높았다. 이어 “부모 곁을 떠나 독립적인 생활을 경험하고 싶다”, “외국의 높은 교육을 받고 싶어서”라고 답변한 비율은 각각 52%, 51%를 차지했다. 또, 기타 사유로 “중국의 치열한 교육 상황을 회피하고 싶어서”, “외국에서 더 큰 발전을 하고 싶어서”라고 답변한 사례도 확인됐다.


이와 함께 유학 후 결과가 기대치에 상응하는지 묻는 말에 대해 약 45%의 답변자가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35%의 답변자는 “기대치 이하의 유학 성과를 얻었다”고 했고, 20%의 답변자는 “잘 모르겠다”고 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지난해 기준 해외 유학생 가운데 학부생이 약 51.54%로 가장 많았고, 이어 고등학생 29.79%, 대학원 재학생 12.12% 순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7년과 비교, 고등학교 재학 유학생의 비율은 9% 이상 상승한 반면 학부생, 대학원 재학생 등의 유학 비율은 각각 4%, 7% 감소하는 등 유학생의 저연령화 현상이 두드러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지난해 기준 귀국한 해외파 출신 인재들의 뚜렷한 특징 중 하나는 상당수 인재가 귀국 후 선택한 기업체가 인터넷, IT관련 업종이었다는 점이다.

실제로 같은 해 기준, 유학파 출신 인재들의 약 32%가 인터넷, IT 분야에 재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귀국 인재 중 약 30%가 중국에서 스타팅 업체 운영을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 이 분야 대표 기업으로 알려진 알리바바 그룹은 지난 1999년 항저우시를 중심으로 창업에 성공한 이후 지난해까지 총 4082만여명에게 일자리를 이 분야 일자리를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알리바바 인사부 측은 올해 내에 약 13개의 신규 부문 일자를 추가로 창출하겠다는 방침이 전해졌다.


한편, 중국 교육부는 개혁개방 이후 약 40년 동안 해외로 출국한 중국인 유학생 수가 총 519만49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들 중 약 315만 명 이상이 이미 귀국한 것으로 집계했다.


출처: 서울신문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