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근평주석 곧 조선 방문... 어떤 곳을 찾으며 어떤 대화를 나누게 되나

도랏뉴스2019-06-19 10:40

17일 중공중앙대외련락부가 언론브리핑을 열고 습근평 국가주석이 곧 조선을 국빈방문한다고 소개했다.


송도 중공중앙대외련락부장은 중공중앙 총서기, 국가주석 습근평동지가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의 요청을 받고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조선을 국빈방문한다고 전했다. 이는 중국의 당과 국가 최고지도자가 14년만에 다시 조선을 방문하는것으로 된다. 또 18차 당대표대회이래 습근평 총서기의 첫 조선방문이다. 이번 방문은 중조수교 70주년과 맞닿아 량국관계에 전통을 이어가고 미래를 개척하는데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자료사진


송도는 중국과 조선은 우호적인 린국으로 유구한 력사를 자랑한다고 말했다. 중국 당과 정부는 대조선관계를 시종일관 고도로 중시해왔고 수교 70년간 량당 량국은 줄곧 고위층 왕래의 전통을 이어왔으며 문화, 교육, 과학, 체육, 민생 등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이어왔다. 18차 당대표대회이후 중국의 당과 정부는 중조관계 발전에 적극 진력해왔다. 1년도 되지 않는 사이 습근평총서기와 김정은위원장은 네차례 만남을 가졌고 중조관계, 조선반도 정세 등을 두고 심도있게 의견을 교환하고 일련의 중요한 공동인식을 달성했으며 중조관계의 새 페이지를 열었다.


송도는 중국과 조선은 량국관계를 수호하고 발전시키는것은 두나라의 리익에 부합된다는 인식일치를 이루었다고 말했다. 쌍방은 모두 어렵게 형성한 반도의 대화 완화추세를 소중히 여기고 반도 비핵화의 방향을 견지하며 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대화협상을 통해 반도문제를 협상 해결하도록 각측을 격려하고있다.


중국측은 조선측이 새로운 전략로선을 실시하는것을 지지한다. 즉 정력을 접중해 경제를 발전시키고 민생을 개선해나가는 등 자국국정에 맞는 발전의 길을 걷는것을 지지한다. 쌍방은 당사이 교류의 중요작용을 강조한다. 전략적 소통, 리해와 상호신뢰를 강화하며 공동의 리익을 수호한다.




조선측은 습근평총서기의 이번 국빈방문을 고도로 중시하여 열정적이고 우호적으로 습근평총서기 일행을 접대할것이라고 전했다.


-습근평총서기는 김정은위원장과 만나 회담을 하고 중조우의탑참배 등 활동에 참가한다.


-량국지도자는 지난 70년동안 량국관계의 발전을 돌이켜보고 새시대 중조관계발전을 두고 의견을 심도있게 교환하여 량국관계 미래방향을 제시한다.


-쌍방은 반도형세를 두고 진일보로 의견을 교환하고 반도문제의 정치적 해결이 새로운 진전을 가져오도록 추진한다.


-쌍방은 각자 국내의 발전상황을 소개한다.


라조휘 외교부 부부장이 중조량국 각 분야 주요협력상황을 소개했다. 그는 중조관계와 량국인민의 친선이 오래동안 유지돼올수 있은것은 량국의 지연우세와 량호한 정치관계 그리고 민간친선의 기반과 경제의 상호보완성의 덕분이라고 말했다.


올해 쌍방은 중조수교 70주년 경축행사를 함께 개최하고 력사를 돌아보고 미래를 기획하는것을 통해 새시대 중조관계발전에 새 동력을 부여하게 된다.



/본사편역


댓글 쓰기
0 /255
게시
사용자 평가
더보기